본문 바로가기

사진/동물

(12)
울타리에 갇힌 고양이 스스로 울타리에 갇힌 고양이 선유도에 고양이가 열댓마리 보이는데요 오늘은 이 아이 하나만 봤어요 추워서 모두 어디로 들어가 있나 봅니다 구역마다 늘 고양이들이 있는 것이 보였는데요. 그 구역들을 다 지나왔지만 안 보였어요 밥 주는 캣맘이 있어 이 애들은 그래도 먹는 걱정은 안하는 듯 해요 저녁 때가 되면 그 캣맘은 공간마다 먹이를 주더라구요 정말 대단한 분이시죠 사랑하는 마음이 없으면 절대 못 하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세상은 곳곳에서 아름다운 마음으로 살아가는 분들이 있어 밝다는 생각을 합니다
세뱃돈 안 줄 수 없는 한복 입은 예쁜 강아지들 이렇게 예쁜 강아지를 보고 세뱃돈 안 줄 수 없겠네요 넘 예뻐요 유치원 가는 강아지 인가 봅니다 여자인가 눈동자 봐라 어휴 진짜 예쁘네 어머머 머리 묶은 것까지 이런 강아지라면 열마리도 키우겠어요 한복이 세계 으뜸 옷이라는 것이 강아지에게서도 나타 나네요
임인년 호랑이 해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임인년 호랑이 해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촬영-과천대공원에서
길고양이 고양이는 자세히 보면 다 귀엽다 애교가 많아서 귀엽고 , 사람을 잘 따라서 귀엽다
횡성 고양이 ㅇ 연못가에 사는 길고양이 사람이 반가운지 무서운지 적당히 거리를 두고 따라 다니던 고양이 임선생님댁 방문시에 호수 구경갔다가 촬영함
토기 닮은 고양이 너희 조상이 누구니 토끼? 고양이? ㅇ우리 아파트 손님
애교 작렬한 고양이 서울식물원 야외공원으로 산책 가던 길에 만난 길 고양이 애교가 철철 넘친다 길바닥에 털석 주저앉아 길을 막고 야옹야옹 앉아 있는 자세도 사람 정신나가게 홀린다 아기 사자 같은 포즈도 취하고, 호랑이 같은 포즈도 취하고 이게 고양이인지 사자인지 호랑이인지 구별이 안간다 줄무늬 털도 완전히 호랑이 옷이다 아주 사람을 가지고 논다 온갖 예교를 다 부리며 뒹굴뒹글 요염하고 귀여운 자세로 길을 막고 있으니 지나쳐 가기도 그렇다 카메라를 꺼내서 모델비도 안주고 찰깍찰깍 말이 안통한다는 것을 깨달았는지 벌떡 일어나 몇 걸음 가더니 다시 주저 앉더니 아예 엎드려서 사람 정신을 홀라당 뺀다 야옹 야옹 같이 놀자는 건지 밥을 달라는 것인지 아무리 야옹 거려도 못 알아 듣는 내가 야속한 것인지 팔 베고 엎드린 고양이 눈빛 ..
무표정 고양이 근린공원 둘레길을 걷다 만난 고양이 산에 살아서 그런가 불러도 대답도 없고 무표정이다 어디 아픈 것인가 그 자리에서 이동이 없다 올라 갈때 이 자리에 있었는데, 내려 올때 봐도 이 자리다 누가 집에서 그리던 고양이를 버리고 간 것인가 입은 옷은 참 예쁜데...